도로소식

  • 소통센터
  • 도로소식
충남_국도·국지도 8개 사업 1조 규모 예타 통과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8.26 조회수 74
- 천안 성거-목천·서산 독곶-대로·태안 근흥 두야-정죽 등 반영 -

충남도 내 8개 국도·국지도 건설 사업이 정부의 일괄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며,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8개 사업의 총 사업비는 1조 원 규모로, 완료 시 도내 교통 정체 해소와 물류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도는 국토교통부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2021∼2025)’ 후보 사업 중 천안 성거-목천 국도대체우회도로(국대도) 건설 등 도내 8개 사업이 기재부 일괄 예타를 통과했다고 25일 밝혔다.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은 국토부가 5년마다 수립하는 국가계획으로, 총 사업비 500억 원(국비 300억 원 이상) 이상 사업은 기재부 예타를 통과해야 이 계획에 반영될 수 있다.

이번에 예타를 통과한 사업은 8건 1조 72억 원 규모로, △천안 성거-목천(5365억 원) △천안 목천-삼룡(639억 원) △천안 북면-입장(533억 원) △아산 음봉-천안 성환(881억 원) △아산 송악 유곡-역촌(618억 원) △서산 독곶-대로(522억 원) △논산 강경-채운(544억 원), △태안 근흥 두야-정죽(970억 원) 등이다.

이 중 천안 성거-목천 국대도는 길이 12.88㎞에 사업비는 5365억 원으로, 도내 반영 사업 중 규모가 가장 크다.

도는 이 도로가 건설되면 천안 도심지와 남부순환대로 상습 정체가 해소되고, 천안 외곽순환도로망 완성에도 한 걸음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산 독곶-대로, 천안 목천-삼룡, 아산 음봉-천안 성환 등은 출퇴근 시간대 상습 정체 발생 구간을 확장하는 사업이다.

세 사업이 완료되면 통행시간 단축에 따라 산업단지와 개별 입지 공장들의 물류비용 절감이 기대된다.

태안 두야-정죽, 아산 유곡-역촌, 천안 북면-입장, 논산 강경-채운 등 4건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위험도로 개선 사업으로, 도로폭 확장 및 선형 개량 등을 추진하게 된다.

이동민 도 건설교통국장은 “도는 국도·국지도 사업 계획 반영을 위해 논리 개발 등에 주력, 전국(56개 사업)에서 상위권 수준으로 예타를 통과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는 바로 설계를 착수할 수 있도록 설계비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이번 예타 통과 사업과 함께 500억 원 미만 비예타 사업을 확정, 다음 달 중 도로정책심의회를 통해 최종 고시할 예정이다.
첨부파일
이전글 충남_가로림만 해상교량 대선공약에 담아..
다음글 충북_2022년 정부예산안 7조 4346억 원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