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소식

  • 소통센터
  • 도로소식
복잡한 도심도로도 알아서 척척_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 선보인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10.26 조회수 190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가 2019년부터 3년간 진행해 온 ‘도심도로 자율협력주행 안전·인프라 연구*’에서 개발한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실도로에서 시연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행사**를 마련했다.

* (기간/예산) ’19.4.30∼’21.12.31 / 266억원, (참여기관)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건설기술연구원, KT, 현대모비스, 서울대, 교통대, 소네트 등 24개 기관
** (도로 시연) 10.27∼10.28, 화성시 새솔동 수노을 중앙로 1.2km 구간


이번 행사에서는 보행자, 교차로, 교통신호 등 복잡한 도심도로 환경을 구현한 실도로 상에서 차량과 차량 간(V2V), 차량과 인프라 간(V2I) 통신으로 자율주행을 지원하는 레벨4 수준의 자율협력주행 기술 시연을 통해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선보인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실도로 시연) 27일에는 국토교통부, 자동차안전연구원, 화성시 등 주요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자율협력주행 서비스를 실도로에서 시연한다.

화성시 새솔동 수노을 중앙로 1.2km 구간에 자율협력주행에 필요한 노변기지국, 정밀전자지도 등의 인프라를 사전에 구축하고, 커넥티드카 및 자율주행차 등 총 10대를 활용해 주행 시나리오별* 주행성능 및 통신성능을 검증할 계획이다.

* 딜레마존 안전주행, 사각지대 운행지원, 돌발상황 긴급대응, 우회전 안전지원, 공사구간 운행지원, 긴급차량 접근경고 등 상황을 조합해 시나리오 구성


(시민체험행사) 28일에는 새솔초등학교와 송린초등학교 학생을 포함, 온라인 사전신청을 통해 선착순 접수한 화성시민 40명을 대상으로 자율주행차 시승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자율주행 기술 관련 홍보부스를 구성하여 전시 및 퀴즈 등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 마스크 착용, 참석자 간 거리두기, 참석자 최소화, 식사금지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추진


향후 이러한 레벨4 수준의 자율협력주행 기술이 상용화되면 이동 편의성 뿐만 아니라 교통안전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이번 연구의 성과는 복잡한 도심도로에서 운행 가능한 레벨4 수준의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선보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이번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지난 6월 수립한 ‘제1차 자율주행 교통물류 기본계획’과 10월 수립한 ‘지능형교통체계 기본계획 2030’에 따라 민간의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하여 더욱 고도화된 수준의 레벨4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자율협력주행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이전글 2022년 시도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1996억원 ..
다음글 2022년 신규 스마트 복합쉼터 지자체 공모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