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소식

  • 소통센터
  • 도로소식
노을대교의 일괄예타 통과는 해양관광거점 조성의 꿈 실현 계기가 될 것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8.30 조회수 62

□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30일 노을대교의 일괄예타 통과는 대한민국 대표 해양관광거점 조성의 꿈을 실현하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송 지사는 지난 24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에서 노을대교가 일괄예타를 통과하면서 사실상 사업추진이 확정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히고 “20년의 기다림과 도전의 시간을 이제 역동적인 발전의 역사로 새롭게 바꿔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송 지사와 노을대교의 인연은 2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송 지사는 2001년 전북도 기획관리실장으로 일할 당시 부안과 고창 주민의 이동 강화를 위해 대교 건설을 처음으로 기획하고 건설계획을 확정한 바 있다.

 

○ 이러한 이유로 노을대교 건설에 대한 송 지사의 의지와 관심은 매우 컸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제성 논리에 부딪혀 번번이 실패했던 상황을 반면교사로 삼아 이번 예타 심의를 앞두고 전북도가 도로 여건이 양호한 육지를 사업구간에서 빼는 ‘육지부 제척’이라는 강수를 낸 것도 송 지사의 강력한 추진의지를 방증한 사례라는 것이다.

 

○ 이외에도 송 지사는 새만금 미래수요를 반영한 이동량 조사를 지시해 경제성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는 대응 전략을 주도하고, 지역 국회의원, 정치권과 공조를 펼치는 등 이번 노을대교 건설 예타통과에 총력을 쏟았다는 전언이다.


첨부파일
이전글 전북_2022년 정부예산안 전북몫 8조 이상 ..
다음글 충남 국비 8조시대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