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소식

  • 소통센터
  • 도로소식
충북 동북부지역 국도 등 도로 개선 동력 확보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8.26 조회수 55
충북도는 기획재정부에서 오늘(24일)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개최해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계획(2021~2025) 일괄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11건, 11,030억원 중 대상사업의 약 55%인 6건, 7,302억원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대상 사업은 ▲국지도 82호선 제천 수산~청풍 2차로 개량(9.8km), ▲국도 17호선 남청주IC~남이 6차로 확장(8.0km), ▲국도 36호선 제천 수산~단양 단성 2차로 개량(6.0km), ▲국도 19호선 청주 미원~괴산 문광 2차로 개량(15.4km), ▲국도 36호선 충주 살미~제천 한수 2차로 개량(5.6km), ▲국도 5호선 원주 신림~제천 봉양 4차로 확장(10.7km) 총 6개 사업이다.

이번 결과는 SOC예산의 전반적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간선도로망의 취약한 충북도 동북부지역의 교통 여건 개선과 고속도로와 연계한 짜임새 있는 도로망 구축을 위해 충북도가 발벗고 나선 결과로 볼 수 있다.

이 계획에 따라 도내에는 국도 5개 구간, 국지도 1개 구간 등 총 6개 구간 55.5㎞에 대한 도로확장 및 개량 사업이 추진된다.

이중 ‘국도 17호선 남청주IC~남이’6차로 확장 사업은 충청지역 메가 시티의 주요도시인 청주, 세종, 대전을 연결하는 핵심적인 도로망으로 6차선 확장으로 3개 도시를 하나로 묶는 역할을 할 것이며,
국도 36호선‘제천 수산~단양 단성’,‘충주 살미~제천 한수’, 국도 19호선‘청주 미원~괴산 문광’구간은 백두대간 관광벨트 순환도로망 구성과 간선도로망이 열악한 충북도 동북부지역의 도로 시설 개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뿐만 아니라,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사업규모 500억원 미만 일괄예비타당성조사 제외 대상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지역균형발전, 경제성 등을 고려하여 선정한 후 이번 선정된 대상사업을 포함하여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을 확정하여 9월중 고시할 예정이다.

이정기 도 균형건설국장은 “어려운 국가 재정에도 불구하고 SOC사업 예산이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계획 사업에 반영된 것은 충북도가 사업의 타당성과 당위성을 관계부처에 지속적으로 설득한 결과”이며,
“500억원미만 사업도 계획에 최대한 반영되도록 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중앙부처 건의 등 최선의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이전글 충북_괴산~음성 국도37호선 도로 개통
다음글 경기도_서울지방국토청 등과 건설공사 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