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소식

  • 소통센터
  • 도로소식
도공_해외도로 투자개발 사업에 본격 나선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9.01 조회수 126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민관 공동으로 해외 유료도로 운영권을 인수하는 신규 해외투자개발 사업을 통해 해외수주 확대 등 침체된 건설시장의 판로개척에 동참하기로 했다.

 

신규 해외투자개발 사업은 지난 7월 정부가 발표한 해외수주 활력제고 및 고도화 방안인프라 공기업의 디벨로퍼 모델*’을 도로분야에 시범 적용하는 것으로, 한국도로공사는 사업을 발굴·주관하고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건설협회는 운영권 인수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지원하며, 건설사 등의 민간기업은 도로개량유지관리를 담당하게 된다.

 

* 분야별 공기업이 대규모 해외개발사업의 종합 개발사업자 역할(총괄기획/지분 투자) 수행을 통해 민간의 해외진출을 견인

 

 

o 검토대상이 되는 사업은 운영 중인 해외 유료도로의 운영권을 인수하는 방법으로(Brownfield) 도로 등 인프라를 신설하고 운영하는 기존 방법(Greenfield) 비해 수익성은 다소 낮지만 건설 및 자금조달 책임 등의 리스크가 거의 없으며, 인수 후 바로 운영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o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유지관리 경력이 없는 민간 건설사에게 도로운영에 관한 사업관리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해 민간 건설사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지원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이러한 계획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91() ‘해외도로 투자개발사업 추진 간담회를 개최해 참여사들과 함께 사업설명 및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으며, 추후 타당성 조사를 통해 사업을 좀 더 구체화 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2005년 캄보디아 도로 시공감리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41개국, 179건의 사업을 민간기업과 함께 진행했고, 현재는 건설 중인 방글라데시 파드마대교 건설사업이 마무리되면 해당 교량에 대한 운영 및 유지관리 사업의 독점적 수의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첨부파일
이전글 한국도로공사-서울시설공단_노후 인프라 ..
다음글 교통소통·안전 높이는 ITS 지원사업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