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소식

  • 소통센터
  • 도로소식
인천시_9.28부터 전문가와 도로침하 점검 나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9.23 조회수 134
인천시가 지하매설물 손상 등으로 인한 도로침하, 싱크홀에 의한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나선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9월 28일부터 10월 12일까지 노후 지하매설물 및 주변지반에 대한 안점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점검대상은 관내 지하매설물 중 안전점검이 필요한 노후 지하매설물 9개소로서 시설의 노후화, 보수 및 보강이력, 지하매설물 주변지반의 지반침하 및 공동발생 이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했다.
 
점검반에는 시, 군·구, 지하시설물관리기관(인천환경공단, 한국전력공사, 인천도시가스, 삼천리가스, 한국가스공사, 인천종합에너지, 미래엔인천에너지, 청라에너지 등) 및 외부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여해 합동으로 점검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지하매설물과 주변지반의 침하정도 ▲지하매설물 주변지반의 균열상태 ▲지하매설물 주변지반의 습윤 상태 및 누수여부 등이다.
 
시는 점검결과를 토대로 일반, 우선, 긴급 등으로 평가등급을 나눠 등급에 따른 안전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점검결과 현지시정이 가능한 우선등급 시설물에 대해서는 신속한 보수공사 실시 등 현지시정 조치하고, 긴급등급 시설물은 위험구역 설정, 필요시 사용금지(사용제한) 및 공동(空洞)조사를 실시하는 등 위험요인 해소 시까지 지속 관리를 통해 사전 재난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이상범 시민안전본부장은 “최근 발생한 백석역 열배관사고 및 석촌동 싱크홀사고 등 지하매설물 안전사고를 반면교사로 삼아 노후 지하매설물 및 주변지반에 대한 선제적 점검 및 관리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이전글 광주시_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공사 시행
다음글 영종 미단시티 진입도로 내달 착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