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소식

  • 소통센터
  • 도로소식
겨울철 강설·결빙 대비 도로제설 상시 준비태세 착수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11.11 조회수 102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겨울철이 다가옴에 따라 전국의 각 도로관리청들이 11월 15일부터 상시 제설작업 준비체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도로제설 준비현황을 최종적으로 확인하고 기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최종 점검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에는 국토부(지방청)를 비롯한 도로공사, 지자체, 건설연, 교통안전공단 등 총 37여개 기관이 참석하였으며, 특히, 지난 겨울에 발생한 대형사고의 주원인인 도로살얼음과 폭설 등에 대비하여 예방적 제설작업 및 안전운전 캠페인 등 사고를 줄이고 예방하기 위한 방안 등을 각별히 논의하였다.

※ 주요 도로별 제설작업 책임기관
일반국도: 국토교통부 / 위임국도: 광역지자체(8개 道)
고속국도: 한국도로공사 / 민자고속국도: 민자법인 19개사


도로 제설작업은 관련 법령에 따라 11월 15일부터 다음해 3월 15일까지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며, 이번 제설작업은 도로살얼음 사고 등에 대응하여 올해 초에 마련한 「겨울철 도로교통 안전 강화대책(‘20.1.7., 국무회의)」을 기반으로 다음과 같이 중점 추진한다.

* 도로법, 도로의 유지·보수 등에 관한 규칙 등


① 순찰 및 제설제 예비살포를 확대한다.

취약시간(23∼07시)대 순찰을 확대(고속도로 4→6회)하고, 순찰 시대기온도 뿐만 아니라 노면온도도 측정하여 제설제 예비살포 등 예방적 제설작업을 시행하도록 기준을 강화하였다.

② 결빙취약구간을 별도 지정하고 중점 관리한다.

상시 응달·안개, 고갯길, 교량 등 결빙에 특히 취약한 410개소(840km)를 결빙취약구간으로 지정하였으며, 결빙취약구간 중에서도 시급성에 따라 자동염수분사시설, 조명식 결빙주의 표지판 등 안전시설을 확충하였다.

* 올해확충: 자동염수분사 81개소, 조명식 결빙주의 표지 2,579개, 노면 홈파기 202km


③ 도로관리청 간 실시간 제설현황 공유 등 협력체계를 강화한다.

각 지방 국토관리청을 중심으로 권역별 도로관리청 간 블록형 인력ㆍ장비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결빙·폭설 등에 신속히 대응한다.

* (수도권) 25개 기관 (강원권) 12개 기관 (충청권) 17개 기관 (호남권) 15개 기관 (영남권) 24개 기관


④ 충분한 제설인원 및 장비와 제설제도 확보한다.

인원 약 4천 6백여 명, 제설장비도 약 6천 대를 투입할 계획이며 염화칼슘, 소금 등 제설제도 약 40만 톤을 확보하여 제설작업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였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겨울철 도로 미끄럼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각 도로관리청에 신속하고 체계적인 제설작업을 당부한다”면서, 도로 운전자 분들께는 “눈길에서는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고 자가용 이용 시 ‘도로 살얼음 위험 및 교통사고 예방수칙‘과 ‘눈길 안전운전요령’을 숙지하시어 기상상황에 따라 안전운전을 준수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하였다.

첨부파일
이전글 道公, 2020년 '모범 화물운전자' 선발 및 포..
다음글 기흥IC 인근 고속도로 유휴부지, 물류시설..